상속세No.1 상속세전문 신재열세무사의 상속세닷컴
scroll top button
상속세 관련 뉴스를 제공합니다.
상속세뉴스

자식에게 판 집, 고가양도라고?…시장 현실 외면한 '황당 과세'

페이지 정보

작성일작성일 22-06-13 09:52 조회59회

본문

개별주택가격(기준시가)이 시가 현실화율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사정을 고려하지 않고, 시가보다 고가(高價)로 양도해 '이익의 증여가 있는 것'으로 보고 증여세를 부과한 처분이 잘못됐다는 조세심판원의 결정이 나왔다. 
 
A씨는 2020년 10월 다가구주택(대지·건물면적, 238㎡·315.36㎡) 1채를 자녀에게 팔았다. A씨의 주택은 '건물면적 660㎡·주택으로 쓰는 층수가 3개층 이하·19세대 이하여야 한다'는 조건을 갖춰 1세대 1주택 비과세 혜택 대상이었다. A씨는 양도가액 9억원을 초과한 분에 대한 양도소득세를 신고·납부했다. 그런데 국세청은 거래 과정을 의심했다. 이듬해 7월 세무조사에 들어갔고, A씨의 주택이 시가보다 고가로 양도된 것으로 판단했다. 가족 간 양도거래를 정상적인 거래가 아닌 세법상 증여로 추정한 것이다(증여세 고지·양도세 환급).
 
A씨는 국세청의 과세처분이 부당하다며 조세심판원에 심판청구를 제기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그는 2018년 11월 폐암진단을 받아 항암 치료를 위한 병원비 등 생활자금을 마련하는 게 시급했다. 이때 보유하던 다가구주택을 처분하려 부동산사무소에 매물로 내놨으나, 대출이 제한되는 부동산대책 탓인지 2년여 넘게 팔리지 않았다. A씨는 자녀들에게 매수 의사를 물었고, 이 중 셋째 자녀와 그 가족이 주택을 사겠다고 밝혀 처분했다고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거래금액의 기준이 되는 게 시가다. 시가는 불특정 다수인끼리 자유롭게 거래하는 통상적으로 성립된다고 인정되는 가액을 말한다. 하지만 인근에서 A씨가 보유한 주택의 유사매매사례가액을 찾기가 어려웠다. A씨는 "해당 주택은 주택재개발정비사업 대상 지역내 있어, 개발 가능성으로 인해 실제 가치가 개별주택가격보다는 높을 것"이라고 판단하며, 2020년 대형평수로 거래된 단독주택(2채) 실거래가격(18~20억원)과 비교했다.
 
특히 A씨는 "해당주택의 시가는 적어도 개별주택가격을 초과하고 있음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2020년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계획에 따르면, 공동주택의 현실화율은 표준주택 53.6%, 공동주택은 69.0%였다. A씨가 비교한 부동산의 개별주택가격은 매매가액의 41~49%에 불과했다고 한다. A씨는 "해당 다세대주택은 쟁점주택과 비교할 때 그 가치가 상대적으로 훨씬 높다"며 "이를 고려할 때 자녀로서는 그 가치를 유지하는 것이 저에게 부를 무상이전하는 것보다 이득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것이 사회통념상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반면, 처분청은 비교 부동산이 유사매매사례가액으로 볼 수 없다고 맞섰다. 양도가액 산정방식이 비합리적이라고 했다. 위치면에서 유사성이 없고(직선거리로 260~430㎡), 부동산의 건물구성이나 대지·건물면적도 달라 상속·증여세법상 인정되는 유사 물건으로 볼 수 없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처분청은 "A씨가 임의적으로 선택한 부동산의 가액을 매매사례가액으로 인정한다면 납세자마다 시가 평가가액이 달라지는 불합리한 문제점이 있다"며 "상증세법상 보충적 평가방법으로 평가한 가액(개별주택가격)을 쟁점주택의 시가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A씨가 자녀에게 양도한 주택이 시가보다 고가로 양도한 것으로 보고 증여세를 부과해야 한다'는 국세청의 과세처분에 조세심판원은 취소 결정(납세자 승소)을 내렸다. 개별주택가격이 시가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고, 유사 부동산의 매매가액은 개별주택가격보다 2배 많아 시가와의 괴리가 상당하는 게 이유였다. 이에 보충적 평가액인 기준시가를 해당 주택의 시가로 보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심판원은 결정문을 통해 "쟁점주택(A씨 주택)과 같이 재개발구역 내에 있는 오래된 단독주택의 거래사례가 많지 않은 현황, A씨가 건물의 노후화를 고려해 유사 부동산의 매매가액과 그 부속토지 면적 비율에 따른 가액을 쟁점주택의 양도가액에 참고하게 된 경위 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쟁점주택을 시가보다 고가로 양도해 이익의 증여가 있는 것으로 보고 증여세를 부과한 처분은 잘못"이라고 판단했다. [참고심판례: 조심2021소6792]
 
[조세일보] 강상엽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속세뉴스 목록

Total 562건 1 페이지
상속세뉴스 목록
번호 제목 날짜 조회
562 국세청, 9월부터 중소기업에 '가업승계 세무컨설팅' 새글
작성일 2022-06-28 | 조회수 18
2022-06-28 18
561 [Q&A]'국세청 가업컨설팅' 받고 신고땐, 세무조사 안 받나 새글
작성일 2022-06-28 | 조회수 18
2022-06-28 18
560 재벌회장의 손주 사랑에 할증료가 붙는 까닭은? 새글
작성일 2022-06-13 | 조회수 61
2022-06-13 61
열람중 자식에게 판 집, 고가양도라고?…시장 현실 외면한 '황당 과세' 새글
작성일 2022-06-13 | 조회수 60
2022-06-13 60
558 '자녀 1인당 5천만원' 증여세 인적공제 8년 만에 오르나 인기글
작성일 2022-05-23 | 조회수 138
2022-05-23 138
557 효녀 심청, 심봉사를 눈뜨게 하다… '장애인에 대한 상속·증여세' 지원 인기글
작성일 2022-05-23 | 조회수 106
2022-05-23 106
556 '고리오 영감'의 절규… "애들에게 모든 것 줬는데, 단 한 시간도 안 … 인기글
작성일 2022-05-09 | 조회수 129
2022-05-09 129
555 담보없이 '납세의지'만으로 상속세 등 세금 분납 신청... "안 돼요" 인기글
작성일 2022-04-24 | 조회수 157
2022-04-24 157
554 "함께 받은 상속, 한 명에게 몰아주면 '증여세' 인가요?" 인기글
작성일 2022-04-24 | 조회수 154
2022-04-24 154
553 업비트, 빗썸, 코빗, 코인원… 세금 산정 방법 바뀐다 인기글
작성일 2022-03-31 | 조회수 199
2022-03-31 199
552 '더 낸 세금' 부과제척기간 넘겨 못 돌려준다?…권익위 "환급해라" 인기글
작성일 2022-03-31 | 조회수 204
2022-03-31 204
551 국보 매각, 소득세 낼까?… 문화재, 상속세 비과세의 허와 실㊦ 인기글
작성일 2022-03-14 | 조회수 214
2022-03-14 214
550 조선왕조실록을 지켜라… 문화재, 상속세 비과세의 허와 실㊤ 인기글
작성일 2022-03-14 | 조회수 230
2022-03-14 230
549 친절한 금자씨가 우울해진 이유는? 인기글
작성일 2022-02-28 | 조회수 267
2022-02-28 267
548 패리스 힐튼은 왜 다이아반지를 돌려주지 않았을까? 인기글
작성일 2022-02-28 | 조회수 263
2022-02-28 263
547 세율이 무려 50%…이민 가면 상속세 피할 수 있나요 인기글
작성일 2022-02-14 | 조회수 373
2022-02-14 373
546 "태아도 상속공제 가능"… 26년만에 판결 뒤집은 심판원 인기글
작성일 2022-02-14 | 조회수 333
2022-02-14 333
545 국세청, 올해도 부동산탈세 정조준…'부모찬스' 연소자 집중조사 인기글
작성일 2022-01-24 | 조회수 370
2022-01-24 370
544 며느리가 물려받은 농지, 중과세 왜 못 피했나 인기글
작성일 2022-01-24 | 조회수 425
2022-01-24 425
543 "상속·증여세 나눠 낼 때 '이자' 부담스럽다" 인기글
작성일 2022-01-10 | 조회수 435
2022-01-10 435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