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속세전문 신재열 세무사의 상속세닷컴
scroll top button
상속세 관련 뉴스를 제공합니다.
상속세뉴스

상속인 중 누가 내든 상관 없는 상속세…'한 번의 납부 전략'으로 세금 아낄 수 있어

페이지 정보

작성일작성일 20-04-27 10:06 조회687회

본문

상속인 중 누가 내든 상관 없는 상속세…'한 번의 납부 전략'으로 세금 아낄 수 있어

 
상속세는 아무나 내는 세금은 아니다. 한국은 상속재산이 10억원(피상속인의 배우자가 없는 경우는 5억원) 이하인 경우 상속세를 전혀 내지 않는다. 상속세를 낼 필요가 없는 경우엔 상속세를 신고할 필요도 없다. 연간 사망하는 사람의 숫자 대비 상속세를 내는 비율은 3%에 미치지 못한다. 그럼에도 상속세는 여전히 부담스럽다. 일단 상속세를 내야 하는 대상자가 되면 가파른 누진세율의 영향으로 상속세의 부담은 커진다. 상속세는 증여세 세율과 동일하고 10%에서 최대 50%의 누진세율을 적용해 세금을 계산한다. 만약 피상속인(망자)이 중소기업이 아니라 법인 최대주주인 경우 20%를 할증해 주식을 평가한다. 상속재산 중 해당 법인의 주식이 포함돼 있으면 해당 재산에 대한 세율은 20% 할증되는 효과가 발생한다. 최고세율 기준으로 50%의 세율은 60%까지 상승하는 셈이다.
 
상속세는 증여를 활용하면 그 부담을 낮출 수 있다. 상속세와 증여세의 과세 방식을 활용하면 상속세를 줄일 수 있다. 상속세와 증여세는 동일한 세율을 적용하지만 과세하는 방식이 다르다. 상속세는 재산을 나눠주는 사람을 기준으로 과세하고, 증여세는 받는 사람을 기준으로 과세한다. 상속 재산을 나눠주는 사람은 피상속인(망자)이기 때문에 피상속인을 중심으로 세금을 계산한다. 그래서 상속세는 원칙적으로 상속재산을 누가 얼마큼 받는지는 계산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물론 우리나라의 세법에서는 상속세의 납세의무자를 상속인으로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해석상 실질적인 상속세의 납세의무자는 피상속인으로 이해하기 편하다. 상속인은 그저 피상속인이 해야 할 신고와 납부의무를 승계받은 것으로 해석하는 것이 납세의무자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물론 상속세를 계산할 때 특정 상속인에게 상속재산을 많이 배정하면 상속세가 줄어드는 경우가 있다. 피상속인의 배우자에게 상속재산을 많이 분할하는 경우, 배우자가 실제로 수령하는 상속재산의 크기에 따라서 배우자상속공제의 명목으로 적게는 5억원에서 최대 30억원까지 공제된다. 하지만 이것은 배우자의 재산 형성 기여도를 반영한 것으로 피상속인을 중심으로 상속세가 계산되는 유일한 예외라고 볼 수 있다. 배우자에게 분할되는 상속재산을 제외하면 상속재산은 상속인 간에 어떻게 배분되든 상속세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
 
상속세는 상속인 중 누가 내든 상관이 없는 세금이다. 상속세의 실질적인 납세의무자가 피상속인이기 때문에 가능한 해석이다. 상속인 한 사람이 받은 상속재산으로 다른 상속인 몫의 상속세까지 모두 납부하면 증여세 문제는 발생하지 않을까. 일반적인 증여세의 경우 증여받은 수증자가 내야 할 증여세를 대신 납부하면 증여세에 대한 증여세가 추가로 과세된다. 그런데 상속세는 상속재산으로 납부하기만 한다면 대납한 상속세 부분에 증여세 문제는 발생하지 않는다. 정확하게 표현하면 대납한 것으로 해석하지 않는다.
 
이를 다르게 해석하면 국세청은 상속받은 재산 범위에서 상속인 누구에게든 상속세를 추징할 수도 있다. 만약 상속인 간에 서로 눈치를 보면서 상속세를 내지 않는다면 국세청은 상속재산의 범위에서 상속세를 추징할 수 있다. 상속인 각자가 받았거나 받을 상속재산가액 상당액을 한도로 추징하기 때문에 한도 범위에서 상속재산이 아닌 상속인 본인의 고유재산에 대해서도 체납된 상속세를 추징할 수 있다. 그래서 상속재산을 분할할 때 전략적인 판단이 필요하다. 피상속인 배우자의 고유재산이 많으면 배우자에게는 상속세를 납부할 정도의 현금을 배정하고 상속세 전액을 납부하게 하는 것도 생각해볼 수 있다. 나머지 상속재산은 고유재산이 없는 자녀들에게 배정하는 방법을 선택하면 한 번의 상속세로 재산분할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 것이다.
 
[한국경제] 알짜세무이야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속세뉴스 목록

Total 502건 1 페이지
상속세뉴스 목록
번호 제목 날짜 조회
502 국세청, 대한항공 '비정기' 세무조사 착수…왜? 새글
작성일 2021-01-25 | 조회수 11
2021-01-25 11
501 추사 김정희 세한도 '기부'…증여세 낼까? 새글
작성일 2021-01-25 | 조회수 9
2021-01-25 9
500 父에 전세주고 집 산 20대 등 358명…국세청, 세무조사 착수 새글
작성일 2021-01-11 | 조회수 87
2021-01-11 87
499 전환사채 주식 전환시 증여세 안 내려면, 특수관계 따져봐야 새글
작성일 2021-01-11 | 조회수 82
2021-01-11 82
498 상속·증여 절세팁 "현행 법령의 유·불리를 먼저 따져보라" 새글인기글
작성일 2020-12-29 | 조회수 117
2020-12-29 117
497 시부모 봉양했더니…'稅부담' 홀로 떠안은 며느리 새글인기글
작성일 2020-12-29 | 조회수 102
2020-12-29 102
496 해외금융계좌 신고대상에 '가상화폐' 추가된다 인기글
작성일 2020-12-14 | 조회수 113
2020-12-14 113
495 '미술품으로 상속세를 납부' 밑그림 논의 본격화 인기글
작성일 2020-12-14 | 조회수 100
2020-12-14 100
494 30억 상속 세금 3억2000만원…10년마다 7억씩 증여 땐 '0원' 인기글
작성일 2020-11-23 | 조회수 248
2020-11-23 248
493 외국 살며 부모에게 받은 주택, 국내서 증여세 내야 하나? 인기글
작성일 2020-11-23 | 조회수 159
2020-11-23 159
492 중간배당을 통한 초과배당 시 주의할 점 인기글
작성일 2020-11-02 | 조회수 294
2020-11-02 294
491 양도손익 250만원 넘으면…손실 난 종목 팔고 재매수 하세요 인기글
작성일 2020-11-02 | 조회수 172
2020-11-02 172
490 증자·감자를 통한 이익 분여로 20% 절세 가능 인기글
작성일 2020-10-12 | 조회수 223
2020-10-12 223
489 주식·부동산으로 상속세 내고 이해관계인이 싼 가격에 되사 인기글
작성일 2020-10-12 | 조회수 224
2020-10-12 224
488 "집 파느니 물려준다"…'부담부 증여' 한해 2조 넘어 인기글
작성일 2020-09-28 | 조회수 259
2020-09-28 259
487 국세청, 외국인까지 탈탈 턴다…부동산 탈세 98명 세무조사 인기글
작성일 2020-09-28 | 조회수 221
2020-09-28 221
486 아메리칸 드림 '케네디가(家) 이야기 인기글
작성일 2020-09-18 | 조회수 227
2020-09-18 227
485 250년, 8대 걸친 로스차일드가(家)의 성공적 상속 비결㊤ 인기글
작성일 2020-09-18 | 조회수 227
2020-09-18 227
484 리콴유의 상속과 호치민의 상속이 다른 이유 인기글
작성일 2020-08-31 | 조회수 259
2020-08-31 259
483 거래일 전·후 2개월 종가 평균액 시가 규정 위헌 아냐 인기글
작성일 2020-08-31 | 조회수 270
2020-08-31 270
게시물 검색